메뉴 건너뛰기

- 박 성근 목사



은혜 없이는 나 서지 못하네

2017.10.10 21:14

UGN 조회 수:205

UGN복음방송 로스앤젤스한인침례교회 박 성근 담임목사 복음칼럼


은혜 없이는 나 서지 못하네

 랍비가  명의 유대인을 앉혀 놓고 질문을 했습니다. “길에서 돈이 많이 들어있는 지갑을 주었다면 어떻게 하겠는가?” 첫번  유대인은 이렇게 대답했습니다. “솔직하게 말씀드리면 저는 아이들이 많이 달려 있고게다가 저는 가난합니다해서 돈을 하나님께서 주시는 선물로 여기고 제가 갖겠습니다.” 그러자 랍비가 말했습니다. “그대는 도둑이다.” 

이것을  두번째 유대인은 이렇게 대답했습니다. “저는 즉시 돈을 주인에게 돌려주겠습니다.” 랍비가 말했습니다. “그대는 바보이다.” 랍비가세번째 유대인을 쳐다보자 그는 이렇게 대답했습니다. “저는  돈을 주인에게 돌려주어야 한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그러나 동시에 제가 얼마나 약한 인간인가도  알고 있습니다그런 경우 제가 지갑을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습니다모든 것은 하나님의 은총에 달려 있습니다.” 랍비는 그를 칭찬했다고 합니다삶의 여건이나 규율이 인생을 주도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은총이 모든 것을 다스림을 알았기 때문입니다. 

그렇습니다크리스챤으로써 우리는 온전한 삶을 살아야 한다는 사실을  알고 있습니다동시에 우리가 온전할  없다는 사실도 알고 있습니다그러므로우리가 살아가는 순간마다 의지할 것은 우리 자신이 아니라하나님의 은총뿐 입니다이것을 바르게 인식할  우리의 삶이 바른궤도를 향해 나아가게 됩니다. 

바울은 자신의 사역 여정을 되돌아 보며 나의   것은 오직 하나님의 은혜라고 고백한 적이 있습니다(고전 15:10). 솔직히 바울만큼 내세울것이 많은 사람이 어디에 있으며바울만큼 많은 사역의 열매를 남긴 사도가 어디 있겠습니까그럼에도 그는 내가 아니요 나와 함께 하신 하나님의 은혜라고 선포했습니다그는 인간의 연약함과 한계를 누구보다  알았기 때문입니다. 

오늘 우리에게도 이런 자세가 필요합니다. 그래야 역경이건 순경이건 흔들림 없이 주님의 길을 따라 갈 수 있습니다. “은혜 없이는 나 서지 못하네”를 날마다 고백하며 사시길 축원합니다. 샬롬!


신앙상담: (213) 383-4982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