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양 민 박사



대입에세이 반나절이면 쓸수있다?

2017.10.08 22:07

UGN 조회 수:257

UGN복음방송 US EduCon 대표 Dr. Yang 교육칼럼


대입에세이 반나절이면 쓸수있다?



발빠른 12 학년생들은 올가을에 입학지원서를 제출할 대학들을 이미 정했고, 또한 지원서 작성을 시작하였고, 평균 학교별 두세개, 20-30개이상의 그 중요한 에세이를 구상하고 쓰고 닦느라 애를 쓰고 있다.


쉽게 생각하는 학생은 대입 에세이를 학교숙제로서 제출하는 많은 작문중의 하나처럼, 간단히 써버릴 생각도 하고, 또 에세이 한개를 쓰면, 효율적으로 여러학교에 리싸이클 하겠다는 생각도 할 수 있다. 그러니, 대입 마감시한이 임박하여, UC의 경우에는 11월말에, 그리고 여타 사립대학을 위해서는 12월 크리스마스 후까지 미루는 경향마저 있다.


대개 이런 경우는 아래와 같은 잘 못 된 정보나 사고방식에 기인한다. “첫째, 대학은 숫자를 좋아한다. GPA, SAT점수, AP갯수, Activities갯수. 이런 것이 중요하지, 에세이는 실제로 합격불합격에 상대적으로 큰 영향을 끼치지는 않을 것이다. 에세이를 잘쓰면 얼마나 잘쓰고, 또 못쓰면 얼마나 못쓴다고. “ “둘째, 학원이나 컨설팅업체가 다 알아서 써줄텐대 뭐. 나보다는 프로가 낫지.”그런데, 이런 안이한 사고로는 원하는 대학에 합격할 수가 전혀 없다.   


프린스턴 대학 입학처장(Dean of Admissions)Janet Lavin Rapelye가 한 말중에 정곡을 찌르는 말이 있다. 에세이는 학생의 세상을 엿보는 창문입니다.” 잘 생각해 보면, 학생을 뽑는 일은 사람을 고르는 일이다. 뽑는 사람 입장에서는, 뽑고 싶은 이유를 가진 사람을 골라 뽑고 싶은 것이다. 에세이가 창문이라면, 이 창문은 엿보는 사람을 위해 존재하는 셈이고, 그로 하여금 안팍 구석구석을 잘 볼 수 있는 창문이어야 한다. 깨끗한 것은 물론이요, 크기와 위치등 좋은 창문이 가질 조건들은 많다. 창문처럼 에세이를 통해, 쓴 사람의 언어구사력, 성격, 세계관과 인간관, 꿈과 이상, 평소 생각하는 바, 사고패턴등은 고스란히 드러난다. 게다가 얼마나 열심히 읽고 써왔는지, 이 에세이를 완벽하게 쓰려고 노력을 했는지, 그리고 자기 자신에 대한 이해와 심지어 이 글을 쓰면서 이 글에 대해 얼마만큼 진솔했고, 이 글에 대한 자긍심은 어떠한지 까지도 나름 파악하게 된다.


이렇게 학생을 잘 파악하도록 씌어진 에세이를 읽고 공감과 이해가 증진된다면, 그 학생에 대한 선호도는 급격히 상승할 수 있다. 당연히 좋은 에세이는 학생의 합격가능성을 현저히 올릴 수 있는 마법과 같은 효력을 발생할 수 있다. 이런 에세이를 반나절 만에 쓸 수 있다고? 철자와 문법만 고치면 된다고? 글쎄 과연 그럴까!


(닥터양, US Edu Con (213)738-0744  www.useduconsulting.com)

<문의>: 양민박사 이메일: dryang@dryang.us

위로